전체보기
달라스광고판
구인구직
학원,튜터링
렌트
생활Q&A
수다방
개업,인사,부고,동정
달사람닷컴이벤트

작성자  캐롤톤백수 등록일  2020-02-11
제 목  우한에 사는 어느 코로나 감염 가족의 일기 (12/21-2/9)


19.12.21

 

여행하고 돌아왔는데, 내가 심은 토마토가 한 개 익은걸 발견했다. 

주머니에 넣고 집에 가서 엄마 아빠한테 맛 보여주려고 생각했다. 

집에 와보니 엄마 혼자 있었다. 

엄마한테 보물을 보여주는 마음으로 아주 조심히 내 토마토를 꺼냈다.

 

엄마의 첫반응,

 

"뭐야, 이거 너가 심은거야? 나 안먹어, 안먹어. 이거 먹으면 중독되는거 아냐?"

(소소한 일상) 


19.12.23

 

(인터넷에서 캡쳐한 사진을 가족끼리 같이 보며 소소한 일상을 나누는 모습이 적혀있음)

 

20.01.19-20 (우한 바이러스 폭발 시점)

 

어제 마스크를 사러갔는데, 일반 마스크 밖에 없고 좋은 마스크는 없어서 안샀다. 

그런데 집에 돌아와서 생각해보니 일반 마스크도 필요할거 같아서 다시 가보니, 일반 마스크도 이미 다 팔려버린 상태였다.

 

어제는 너한테 아무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은 너가 나한테 아무 관심이 없구나..

.
.

수산물시장(최초 진원지로 지목된 시장)에서 500미터 떨어진 곳에 사는 사람으로써 갑자기 긴장이 된다.


20.01.21

 

어제는 65위안 짜리 보통 마스크를 샀는데, 오늘은 400위안짜리 마스크를 샀다. 

이제 마스크를 살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다. 

마스크 상황이 이렇게 과열된게 말이 안된다.

하지만 문제는 지금이다. 

 

엄마가 지금 열이 난다.

 

20.01.23

 

도시가 봉쇄됐다. 
난 지금 너무 무섭다. 
누가 우리 좀 구해주세요. 
어머니가 점점 몸이 불편해지세요.

 

20.01.24

 

가슴이 너무 답답하다. 
아마 너무 긴장해서 그런거 같다. 아마 그럴꺼야.. 
침착하자. 침착해. 
아마 누군가 와서 우릴 구해줄꺼야.
.
.
엄마가 힘이 많이 없어보인다. 엄마 아빠랑 같이 병원에 갔다. 병원에 입원할 수 있는 방법은 확진밖에 없다.
.
.
엄마가 입원 수속을 하고있다. 
병원에 사람이 앞뒤로 너무 많다. 
여기서 교차감염 되는건 아닐까? 
.
.
차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뒤돌아서 아빠의 모습을 한 번 봤다. 그러고 다시 돌아볼 수 없었다. 
아빠의 그렇게 늙고 힘없는 모습은 살면서 처음이었다. 
난 알고있다 아빠는 이미 속으로 많은 것을 포기했을 것이다. 
그리고 아빠도 알 것이다. 

 

아빠도 아마 빠져나가지 못할거라는걸.
.
.
내가 물어봤다. 어디 불편한덴 없는지. 
아빠는 목이 조금 아프고 열이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빠도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의사는 아빠에게 약을 먹으라고 했다.

 

20.01.25

 

집에 도착해서 샤워하니 12시가 됐다. 
엄마가 없으니까 집안이 꼴이 아니다. 
쓰레기도 가득 쌓여있고.. 곧 설인데 집이 엉망이다. 
.
.
어제부터 엄마한테는 연락이 끊겼다. 
그리고 메세지를 하지 않는다. 
메시지를 보내도 답장하지 않는다. 
아빠가 전화해도 받지 않는다. 
아...멘붕이 온다

 

20.01.26

 

엄마한테서 전화가 왔는데, 병원에서 엄마를 큰병원으로 옮겨준다고 했다.

.
일어났을 때, 제일 나쁜 일을 염두에 두면서 제일 좋은 희망을 가진다.
.
.
병원에 전화해서 물어봤다. 
우리 엄마 언제 병원 옮길 수 있어요? 
간호사는 모른다고 대답한다. 
다른건 무섭지 않지만, 제일 무서운건 호흡곤란으로 못 버틸 수도 있다는 얘기를 간호사가 했다.
.
.
우리 엄마랑 같은 상황인 사람들이 지금 너무 많다. 
하지만 병원에서 그 사람들을 다 받아주고 있진 않다. 
모두에게 도움을 줄 수 없기 때문에.. 
제발 죽는 사람이 더 늘지 않았으면 좋겠다.

 

20.01.27

 

간호사는 어머니를 큰병원으로 옮겨 준다는 소리를 안했다는 얘기를 전달해왔다. 
왜 엄마는 병원을 옮긴다고 생각했을까?
.
.
아버지도 CT를 찎었는데, 폐 양쪽이 다 감염됐다.

 

20.01.28

 

엄마가 돌아가셨다. 
아무도 '좋아요'는 누르지 말아주세요..
대답할 수 없어요

 

20.01.29

 

아버지도 아파서 여기저기 병원을 돌아다니고 있다. 내 능력이 부족하다는걸 느낀다. 상황이 절망적이다.
아버지는 호흡은 괜찮지만 열이 심하게 난다.. 나는 아버지를 입원시키는게 너무 두렵다.
그리고 아버지가 입원 자체를 못 할 수 있다는 것도 무섭다.
.
.
아빠가 CT 찍는걸 기다리는 동안, 나는 길가에 쭈그려 앉아서 멍을 때리고 있다. 
이 모습이 아마 내가 살면서 가장 보잘것 없는 모습일거다. 
화살이 마음에 꽂혀서 뚫린다는게 이런 마음이 아닐까.. 나는 아빠를 끝까지 보호할꺼야.
.
.
오늘 이 사진(병원 안에 환자와 의사가 있고, 창 밖에 수많은 사람들이 도와달라며 병원 창문에 달라붙어있는 그림)을 봤는데, 난 너무 울고싶었다. 
난 요 며칠 울지 않았다. 울 틈도 없었고 울 기분도 아니다. 
나는 하루빨리 내 모든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시원하게 우는 순간을 기다리고있다.
하느님 나는 매일 아버지를 구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그리고 우리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들도 많은데, 제발 우리를 불쌍히 여겨주고 구해주세요.

 

20.01.31

 

어떤 약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좋다고 뉴스에 떴다. 이 뉴스를 보자마자 내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약국에 가서 이 약을 사면서 교차감염이 될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20.02.02 

 

아버지는 지금 혈중산소가 낮아져서 힘들어 한다. 지금 입원을 하고 싶어 하는데, 가능할까..
.
.
아버지를 입원시켰다. 그건 마치 아빠가 24일에 엄마를 입원시켰을떄와 같았다. 
그 날 비는 너무 많이 쏟아졌고, 어머니를 한 번 더 볼 틈도 없었다. 
오늘도 그 날처럼 비가 왔는데, 아버지는 방에 있으면서 열성을 다해 나를 쫓아냈다. 
더 이상 가까이 오지 말라면서.

 

20.02.03

매일 일어날 때 마다 온 상반신이 감각을 잃은 느낌이다. 
침대에서 일어나서야 이런 느낌이 풀린다. 
밤에는 누워서 기침을 할 떄마다 놀라서 깬다. 그러면서 생각한다. 
나는 미쳐가는게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면 등이 식은땀으로 다 젖는다.

(작은 새를 손 위에 올려놓고 찍은 사진이 있음, 옛날에 찍은 사진인듯)
.
.
내 목에 이상이 있는거 같다. 목이 계속 마르다. 
갈증과는 상관이 없다. 
올 것은 결국 오게 되어있지만, 가능한 천천히 왔으면 좋겠다.
.
.
난 당신이 그립습니다. 매 순간 매 분 매 초마다. 전 당신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당신은 내가 흘리는 모든 눈물 안에 들어와 있고, 당신은 내가 지금 마시고 있는 공기에 모두 들어가 있습니다. 
당신은 나의 남은 삶에서 모든 나의 삶에 다 있을겁니다. 
손바닥에도, 눈에도, 마음속에도 계속 계속 당신을 생각할겁니다.

마지막으로 볼 틈도 없었네요..그래서 겨울에 비 오는 날을 영원히 싫어할 겁니다. 

 

전 마지막으로 당신을 안았던 그 느낌을 그저 상상할 수 밖에 없어요. 

당신은 말랐고 가벼웠습니다. 그리고 몸은 차가웠어요..
전 계속 상상해요. 당신을 꽉 끌어안고 있는 그 느낌을...

 

당신은 너무 무서워하지 마세요. 당신은 그저 조금 일찍 떠난 것 뿐이예요. 
큰 삼촌도 당신의 뒤를 바로 따라갔네요. 여러분들은 다른 세상에서도 서로한테 기대고, 서로한테 벗이 되어주세요. 
이제부터는 병도 없고 재난도 없을거예요. 
이제부터 집안일에 얽매일 일도 없으니, 자유롭게, 행복하게, 내 머리위의 별이 되어주세요.
내 마음속으로 당신을 생각하고 있으면 저도 무섭지가 않아요.. 

 

당신의 말대로 아이를 한 명 낳을께요. 당신이 그 아이로 돌아와주세요. 그리고 제 딸이 되어주세요. 
그러면 제가 남은 제 생명으로 당신을 영원히 사랑할께요. 
그리고 꼭 저를 닮아주세요. 마치 제가 당신을 닮았던 것처럼..

 

하지만 제가 한 가지만 빌께요. 우리 아버지를 지켜주세요. 아직은 아버지를 데려가면 안돼요. 
저는 지금 온 목숨을 걸고 아버지를 구하고 있어요. 그리고 당신을 이렇게 보호 못해준것을 후회하고 있어요.. 전 정말 쓸모가 없네요. 
하지만 화살이 마음에 꽂혀도 그 화살을 빼지 않는 이상 나는 쓰러지지 않을 거예요. 
우리를 조금만 더 기다려주세요. 언젠간 우리가 천국에서 같이 만날 날이 올거예요.

 

오늘 밤에 제 꿈에 와서 절 찾아와주세요..!! 마지막으로 저를 보고 이야기도 나눠요..꼭 오세요!! 꼭..
.
.
아빠 엄마의 집에 가서 옛날에 찍었던 가족사진을 챙겨왔다. 이 사진 안에 있는 사람은 더이상 한 명도 더 줄어선 안돼요.

 

20.02.04

 

어머니를 꿈에서 보진 못했지만 내가 엄마를 찾고 있는 꿈은 꿨네요. 
여기저기 묻고 다녔습니다. 

 

"우리 엄마 보셨어요?", "우리 엄마는 아빠가 이렇게 아픈걸 아나요?" 하며 계속 찾아다녔다.

 

20.02.05

 

구해주세요. 나도 어제부터 열나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무서워서 말을 못하겠어요. 
오늘 아침에 전화를 받았습니다. 아버지가 위급하다고...그러니 나보고 가서 싸인을 해달래요. 
아빠는 지금 이미 위급한 상태인데, 저는 아빠를 위로하기 위해서 병원을 바꾸자고 얘기했습니다. 그러자 아빠는 일어나서 짐을 쌌어요. 그리곤 가방을 싼 상태로 저한테 물어봤습니다. 

 

"얼마나 더 기다려야 나갈 수 있니?" 

 

하늘이여!!! 사실 연락한 병원은 모두 다 같은 대답을 합니다! 안 받습니다! 안받습니다! 안받습니다!!! 였어요. 
아빠는 아이처럼 나한테 얼마나 더 기다려야하냐고 물어보는데, 나는 아무런 능력이 없습니다. 

 

제발!! 누구라도 와서 아빠를 구해주세요 !! 나 지금 무릎꿇고 이 세상에 빌께요! ! ! 
.
.
여기저기서 도움을 주고 싶다는 연락이 많이 왔어요. 병원에서 어제 아빠를 검사했는데 결과가 5일 뒤에나 나온대요. 
난 왜 이렇게 검사결과가 나오는데 오래 걸리는지 모르겠어요. 하지만 이젠 다 의미가 없네요. 

 

폐는 이미 다 하얘졌거든요(염증이 있으면 하얗게 보임. 폐는 한 번 망가지면 복구되지 않는다).

 

20.02.06

 

하늘이여, 그들을 좀 구해주세요. 그리고 우리 아버지를 구해주세요(다른 사람이 일기의 주인공에게 쓴 글)
.
.
전 도움을 요청했던 제 이전 글을 지웠습니다. 오늘도 전화를 계속 받았는데, 99프로가 도움이 안된다네요. 사실은 방법이 없는거예요. 
전 지쳤어요. 
병원에서 아버지를 계속 돌보면서 받았던 그 많은 전화들을 받을땐, 처음에는 희망이 있었는데, 끝은 절망이 되었네요..

이젠 됐어요. 이젠 인정할께요. 아무도 우릴 구할수가 없어요.

 

아빠. 우리 불쌍한 아빠. 
저는 이제 방법이 없어요. 당신들이 어딜가든 제가 다 함께 갈께요..

 

20.02.07

 

이번 생에 딱 한 번만 소원을 빌께요. 이 소원이 이루어 진다면 전 두 번 다시 소원을 빌지 않겠습니다. 

아빠를 구해주세요.
.
.
오늘은 33년동안 살면서 있었던 일 들에 대해 아버지랑 많은 얘기를 나누었고, 우리 둘 다 울었습니다. 
그는 과연 어떤 고통을 받고 있는걸까요. 
하느님.. 왜 저한테는 안오시고, 왜 이렇게 힘이 없고 선한 사람들을 괴롭히는 건가요. 
우리 아빠, 우리 엄마가 얼마나 좋은 사람들인지 몰라서 그러시는 건가요?

 

오늘은 엄마가 아프다는 얘기를 들은지 17일이 지난 날이예요. 악몽은 아직도 계속 되네요. 
의사가 전화와서 오늘 상황이 굉장히 안좋다고 합니다. 오늘 밤은 힘들것 같다고.. 
만약에 안락사 주사가 있으면 놓아드리고 싶네요. 
아빠가 고통받는걸 더이상 보고 싶지 않습니다.
.
.
호흡곤란으로 죽는건 정말 잔인하게 죽는 방법이네요..
엄마.. 어머니! 아버지를 데려가주세요.. 하늘에 올라가면 숨은 자유롭게 쉴 수 있지 않나요? 
제 걱정은 그만하고 이제 아버지를 데려가주세요.

 

아빠한테 부탁했어요. 
내 모습, 내 목소리를 기억해달라고. 
어릴 때 얘기했잖아요. 만약에 내가 아빠를 잃어버리면 아빠는 내 몸에 있는 점을 보고 나인줄 알거라고.. 
엄마 아빠가 날 다시 볼 때면 날 기억할꺼예요.

 

20.02.08

 

아빠, 제가 아빠도 잃어버렸네요. 엄마를 찾아가세요. 
그리고 절 기다려주세요. 
그리고 우리 같이 집에 가요.
.
.
나는 정말 무서워요. 저도 감염됐어요.

 

20.02.09

 

어제는 힘이 너무 없고, 심장이 너무 빨리 뛰어서 그냥 잠들었어요. 
무음모드로 하고 자는 동안 이렇게 많은 일이 일어났는지 몰랐네요. 여러분들 너무 고마워요.

 

난 살고싶어요. 누가 살기 싫겠어요. 

 

이 눈 앞에 보이는 풍경과 귀에 들리는 소리와.. 그리고 느껴지는 체온과 포옹과 손을 잡아주는 것과.. 누가 살기 싫겠어요.

엄마 아빠가 갈 때 이미 내 마음에 꽂힌 화살들도 다 뽑힌 것 같아요. 
나의 두려움과 무능도 같이 뽑힌 것 같아요. 

 

전 살고 싶어요.
.
.
오후에는 정말 싱숭생숭했어요. 그러다 전화 소리에 깼고, 그 뒤로는 잠을 별로 못잤어요. 

이 이틀 동안 전 더이상 울진 않았어요. 하지만 전 여전히 무서워요. 저도 운이 좋은 사람이 아닐 수 있잖아요. 
그리고 제가 남편한테도 영향을 끼칠지 무서워요. 

 

이 병은 너무 무섭네요. 
이 병은 사람을 고립시켜버려요. 
다른사람과 접촉도 안되고, 공포와 절망 속에서도 당신은 가족들의 손을 잡지 못해요. 
포옹도 받을 수 없고요. 
그런 공포는 그 어떤 정신적인 지원이라도 버텨낼 수 없어요. 
혼자 맞설 수 밖에 없어요... 그리고 혼자 극복해야해요.

 

저는 제 자신한테 밥을 억지로라도 먹게 할거예요. 
얼마나 고통스럽지던 간에, 전 살고 싶거든요. 
제일 나쁜 결과는 생각 안할께요. 머리 속에는 "살고싶다"만 생각할께요.

많은 생각을 하지 않을께요. 만약에 제 자신의 기분도 약이 될 수 있다면, 억지로라도 웃을께요. 

 

칭자오(키우는 강아지로 추정됨)는 친구한테 맡겨야 할 것 같아요. 
그리고 많은 뒷일은 지금 다 처리해야 할 것 같아요. 저는 결국엔 칭자오를 다시 데리고 올거예요. 

 

전 살고싶어요.



의견글쓰기
작성자: * 의견글은 반드시 로그인해야하며, 본인글만 삭제할 수 있습니다.

이 글에 대한 의견글은 총 1건입니다.
님께서 (2020-02-12) 남기신 글입니다.
혹시 도와줄 방법을 아시는 분 계신가요?
마스크라도 보내고 싶은데......
  게시물 이동및 삭제대상 안내 3    달사람닷컴   2013-09-27   18788
한줄광고   ★★내 치아를 지켜주는 치료? 양심진료는 파이브스타치과!!★★ 1    파이브스타치과   2018-01-04   2644
한줄광고   <달라스최고의 종합보험> 온가족을위한 보험, 지금바로 상담하세요!     킴벌리조 종합보험   2019-12-02   525
한줄광고   새롭고 알찬투어를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오렌지여행사    오렌지여행사   2018-04-20   2045
한줄광고   ♦️쌩얼미인 스페셜! 스킨케어&반영구화장도 "지나지나"에서 제일 잘 2    지나지나 에스테틱   2019-02-07   1497
한줄광고   ❍믿을 수 있는 치과를 찾고계신가요? 고민끝! 이스마일치과!❍    E Smile Dental   2019-06-12   1317
한줄광고   ●● 뛰어난맛, 우미 ●● 달라스 온라인 고기요리 전문! Woomiusa.com      고기요리 온라인전문 우미   2020-01-07   799
한줄광고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세요! Tina Flowers❁    Tina Flowers   2019-12-09   407
한줄광고   감시카메라부터 액세스 시스템 설치전문! 214-629-2663    스마트텍   2019-10-22   928
한줄광고   ✔ 집 구입시 집값의 1% 를 보너스로 받으실수 있습니다.    1% Realty Dalla   2019-09-11   1162
한줄광고   ❤︎❤︎❤︎전문적인 달라스 최초의 미용실❤︎❤︎❤︎    헤어모드   2018-01-25   2920
한줄광고   ✔무료견적 "특별한 블라인드" ☎214.499.2199    샤이니블라인드   2019-09-25   1446
한줄광고   "카펫스팀 클리닝 전문업체"청소의 달인! BCS    청소의 달인   2018-04-28   1881
한줄광고   Carrollton 지역 Dallas Branch 에서 같이 일하실 분들 모십니다    JSB Mortgage Co   2018-05-24   2327
한줄광고   ❍❍❍옴브레, 발리야지,칼라 제일 잘하는집 ~원장수지를 찾으세요     벨라헤어   2020-01-08   722
한줄광고   ⁃⁃⁃⁃프라임케어⁃⁃프리스코에 위치한 카이로프랙틱 & 물리치료    프라임케어   2019-06-12   1170
한줄광고   ♒︎♒︎ Unique Wave 장소이전 기념이벤트! 모든서비스 프로모션중! ♒︎    Unique Wave   2019-10-29   685
한줄광고   ★ 14년경력으로 무통증시술 ★ 반영구 SPECIAL! 점막아이라인 ★    반영구 화장   2019-11-19   596
한줄광고   ✘✘같은 지붕수리도 전문가는 다릅니다! 텍스시티✘✘214.430.2270    텍스시티 루핑   2017-09-05   2980
한줄광고   ✓✓✓ 2020자기관리는 프리마디바에서  3    프리마 디바 스킨케어   2018-05-01   3773
한줄광고   ♦︎ 낮은자세, 높은만족도로 여러분의 헤어를 책임지겠습니다! 헤어    ILLY HAIR 404   2019-03-04   1233
한줄광고   ♣♣♣캐롤톤~뮤즈헤어살롱♣♣♣ <인스타그램 musehairsalon_carrolltontx>    뮤즈헤어   2018-10-17   1742
한줄광고   플래노 고기야--##무제한BBQ&샤브샤브##--질좋고 맛있는 고기를 무제한  2    고기야   2019-05-20   2951
한줄광고   ◘◘◘미국/달라스조기유학전문 AnB 에듀케이션 ☎214.881.5025   AnB 에듀케이션   2019-12-04   255
한줄광고   ✦현악기전문샵✦바이올린하우스! 무료악기첵업과 렌트$15부터!✦    바이올린하우스   2019-05-20   1184
한줄광고   << 비숙련 취업이민 - 가장 신속하고 정확한 영주권 취득 >>     케네디그룹   2019-01-28   1303
한줄광고   BLU Cosmetics 그랜드 오프닝! ◆ 각종 브랜드 쿠션판매!      BLU Cosmetics   2020-01-20   349
한줄광고   ✔ 엘리트학원 여름학기 등록 오픈! 3월까지 등록시, 5% 조기 할인 혜택     엘리트학원   2020-02-13   291
한줄광고   아파트 찾으시고 $300까지 받으세요~   APT8282   2017-11-28   2577
한줄광고   ◼️ 박승철 헤어스투디오 ◼️ 염색+펌 프로모션 세일중! ◼️     박승철헤어스투디오   2019-11-11   694
한줄광고   ~~새로운디자이너YOUNG~~명품 디자이너가 명품 스타일을 만들어드립니다    THE ONE   2016-10-25   4707
한줄광고   ✄남자헤어컷$12 / 어린이$11 남자헤어전문샵 EXPERT CLIP✄    Expert Clip   2019-10-17   1067
한줄광고   한마음볼링 동호회 회원모집!! 817-897-4896 1    한마음볼링동호회   2017-10-05   3506
한줄광고   20년경력의 보험전문가가 친절히 도와드립니다!! ▶︎크라운종합보험    크라운 종합보험   2019-07-22   961
한줄광고   오직한길, 남자머리만 30년! 100%고객만족 서비스 ✂︎ 서울이발관.      서울이발관   2019-12-17   679
한줄광고   ***** 실력있는 이민 변호사 ✪ 이민법은 이민로 ***** 7    이민법은 이민로   2014-09-12   21846
한줄광고   ✿THE GOGI✿GRAND OPENING! 더고기에서 더! 맛있는 한식을!! 1    더고기   2019-05-23   1398
한줄광고   ✧CHIC 스타일리쉬한 여성패션✧Winter Sale! 40%OFF! 5    CHIC   2019-06-04   2075
4,945     산해   2020-02-19   50
4,944     wang   2020-02-18   329
4,943     오재한맘   2020-02-18   1234
4,942     장미빛 인생   2020-02-17   563
4,941     달사람닷컴   2020-02-17   544
4,940     너무합니다   2020-02-15   2687
4,939     Hahaha999   2020-02-15   1112
4,938     bern   2020-02-13   579
4,937     pol78   2020-02-13   2112
4,936     엘리트학원   2020-02-13   291
4,935     만취한똥글러~   2020-02-13   779
4,934     Jae0315   2020-02-11   3231
4,933     캐롤톤백수   2020-02-11   730
4,932     adipowermom0   2020-02-10   1213
4,931     낯선여름비   2020-02-10   982
4,930     아대한민국   2020-02-10   179
4,929     2983   2020-02-10   1166
4,928     cityfarmer   2020-02-10   448
4,927     만취한똥글러~   2020-02-08   1007
4,926     달라스야   2020-02-08   561
4,925     오랜만입니다   2020-02-08   143
4,924     adipowermom0   2020-02-07   1343
4,923     BRANDACHOI   2020-02-07   933
4,922     달사람닷컴   2020-02-07   127
4,921     블루박스7   2020-02-07   1320
4,920     빨강이민   2020-02-06   809
4,919     저산너머에는   2020-02-06   458
4,918     danny   2020-02-06   667
4,917     TINA   2020-02-06   874
4,916     Thinker   2020-02-05   2411
4,915     Olp   2020-02-05   1534
4,914     adipowermom0   2020-02-04   527
4,913     gif96   2020-02-04   781
4,912     오랜만입니다   2020-02-04   154
4,911     캐롤톤백수   2020-02-04   1374
4,910     danny   2020-02-04   873
4,909     adipowermom0   2020-02-03   202
4,908     오랜만입니다   2020-02-03   129
4,907     danny   2020-02-03   875
4,906     dkk21   2020-02-03   2305
4,905     novastone123   2020-02-03   2436
4,904     gabriel   2020-02-02   1546
4,903     Dentonian   2020-02-02   2166
4,902     오랜만입니다   2020-02-01   238
4,901     jaypark1   2020-01-31   479
4,900     gamulchi   2020-01-31   883
4,899     포루   2020-01-31   1917
4,898     bandy90   2020-01-30   1763
4,897     달사람닷컴   2020-01-30   599
4,896     gowillgood   2020-01-29   531
4,895     hammidp   2020-01-29   579
4,894     플루오랩스   2020-01-28   970
4,893     조반조아   2020-01-28   889
4,892     플렉스   2020-01-28   1764
4,891     happyvirus   2020-01-27   741
4,890     사공삼가자   2020-01-27   608
4,889     캐롤톤백수   2020-01-26   1285
4,888     qaz   2020-01-25   407
4,887     달사람닷컴   2020-01-24   712
4,886     칠삼오0   2020-01-23   203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