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달라스광고판
구인구직
학원,튜터링
렌트
생활Q&A
수다방
개업,인사,부고,동정
달사람닷컴이벤트

작성자  danny 등록일  2019-10-09
제 목  장경동 목사 빤스목사와 광화문 집회 연설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xy-dGMaHf_I

달라스에 계시는 목사님들은 사람 제대로 구별하고 초청해서 집회를 하세요

9월초 장경동 목사를 초청해서 집회한 교회 광고가 생각났습니다.

30년간 둘이 절친이랍니다 친구를 보면 그사람을 안다고 장경동의 정체가 이랬군요

빤스목사와 같은 급인 사람을 데려다 무슨 집회를 한다고 참 한심합니다.

그 교회 목사님은 회개하세요.  스타목사라고 데려와서 집회하면 되겠습니까???? 

 

  •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빤스 벗어야 내 성도’ 는 신뢰관계 강조한 것
가슴 발언때도 여집사들 수치심 느끼지 않아”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청교도영성훈련원장)가 “‘빤스 내려라 해서 그대로 하면 내 성도요, 거절하면 내 성도 아니다’라는 발언의 의도가 악의적으로 왜곡됐다”며 해당 기사를 쓴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지난 8월30일 전광훈 목사가 주도한 기독자유민주당 창당을 앞두고 전 목사의 지난 발언들을 환기하는 기사를 보도했다. 전광훈 목사는 “언론사들이 지난 2005년 <뉴스앤조이> 1개 기독교 언론사가 취재해서 쓴 내용을 그대로 받아쓰면서, 내 해명 한 줄 붙이지 않았다”며 “6년 전 발언이 계속 이야기되면서 내 이름 앞에 악의적으로 ‘빤스 발언을 한’ 이라는 수식어가 붙어 상당한 모욕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한겨레>는 지난 22일 서울 시내 한 호텔의 커피숍에서 전광훈 목사를 만나 그가 어떤 취지로 해당 발언을 했는지 해명을 들어봤다.

전광훈 목사는 지난 2005년 1월19일 대구 서현교회에서 열린 청교도영성훈련원 목회자 집회에서 목사 2000명을 상대로 ‘성령의 나타남’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해당 발언을 했다. 전 목사는 “‘목사가 성도의 신뢰와 존경을 악용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해당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어떤 목사가 여집사와 불륜관계에 있었다. 그 목사가 검찰에 불려가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나는 책임없습니다. 집사님이 꼬셔서…나도 피해자입니다’ 라며 모든 책임을 성도에게 돌렸다더라. 나는 그 목사의 잘못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성도들이 목사 좋아하는 것은 선이 없다. 성경책을 보면 성도들이 사도 바울에게 눈까지 빼준다. 생명도 바친다. 우리 교회 집사님들은 나 얼마나 좋아하는지 내가 빤스 벗으라면 다 벗어. 목사가 벗으라고 해서 안 벗으면 내 성도 아니지. 그런다고 해서 집사들에게 책임을 지우면 되겠느냐’라고 말했다. 이런 맥락에서 한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인감도장 가져오지 않으면 내 성도가 아니다’라는 발언도 같은 선상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도바울에게 생명까지 바치는 성도들이 인감도장 못 가져오냐. 그러나 성도들이 인감도장 가져온다고 해서 그걸 목사가 악용하면 되느냐. 내 취지는 성도 중에 집 바치고 통장 바치는 사람이 있는데, 그걸 들고 미국으로 도망가는 목사들도 있어, 그들을 책망하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2005년 자신의 발언이 보도되고 난 뒤 기독교 신문 기자들이 조사위원회를 꾸려 발언의 진위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고, “그 조사로 이미 발언 진의의 왜곡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뉴스앤조이>의 보도 직후인 지난 2005년 1월 말, 10개 기독교 언론사의 청교도 영성훈련원 출입기자들이 모여 ‘전광훈목사 팬티발언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조사위원회는 4개 언론사로 조사단을 꾸렸다. 조사단은 전 목사의 청교도영성훈련원 집회에 참석한 목사 2000명 가운데 무작위로 100명을 뽑아 전 목사 발언을 어떻게 들었는지를 묻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전광훈 목사는 “조사에 응한 목회자 가운데 1%이상이 ‘팬티를 벗으라 해 벗으면 내 성도이고, 벗지 않으면 내 성도 아니다’라는 내용 그대로 받아들였다면 스스로 목회 현장을 떠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당시 조사 결과 응답한 목사 100명은 모두 “당시 설교가 ‘성경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예화와 풍자적으로 설명한 것이지, 실제 팬티를 벗으라고 강요한 말은 아니다. 그렇게 들었다면 전 목사를 향해 항의했을 것이며, 집회 도중에 자리를 떠났을 것이다”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2005년 2월20일자로 발행된 조사보고서는 “조사에 협조한 목회자 모두는 ‘진보언론으로 분류되고 있는 모 언론매체가 극우 성향의 전광훈 목사를 도덕적으로 상처입히기 위해 기획, 연출한 언론폭력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고 썼다.

당시 조사위원회는 유달상 당시 기독교신문 편집부국장(현 크리스챤 신문 편집국장), 백상현 국민일보 기자, 이재호 크리스챤 신문 기자, 전광훈 목사 소속 교단지인 기독신보의 문병원 부장으로 구성됐다.

전 목사는 “세상 사람들이 기독교 교리를 설명하는 내용을 들으면 이해할 수 없다”며 “목회자를 대상으로 세미나를 할 때는 언론은 취재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나는 교회를 세속으로부터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언젠가 여름에 큰 기도원 높은 강단에서 설교하다 바닥에 앉은 성도가 가슴 파진 옷을 입고 와서 위에서 보고 ‘젖꼭지 새카만 게 다 보여. 그런 옷 입고 오면 되겠냐’고 발언한 적 있다”며 “그 발언도 뉴스앤조이가 발언만 따서 보도하며 여성학 교수한테 ‘그 발언이 수치감을 일으킨다’는 멘트를 따서 내가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그러나 그 자리에 있었던 여집사님들은 아무도 내 발언으로 수치심을 느끼지 않았다”며 “‘아, 이제는 교회 올 때는 파진 옷 입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아멘’을 외치고 다 같이 웃었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세속에서 그 발언만 따서 보도하니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해당 발언들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으며, 인권감수성이 부족한 발언이라고 지적하자 “성경책 안에는 내가 한 말보다 더 진한 말들이 수도 없이 기록돼 있는데, 그건 왜 문제삼지 않느냐”고 답했다. 기독교 방송 등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다른 목사 혹은 다른 종교지도자들이 강연할 때 성적으로 노골적인 이야기가 훨씬 많지만 그 발언들은 문제되지 않는다고했다. 전 목사는 “내가 대한민국 정체성을 들고 문제삼으며 종북주의자들을 비판하니 그들이 나를 폄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한국 목사들이 그렇게 만만한 사람들이 아닌데, 내가 정말 ‘빤스를 벗어야 내 성도’라는 뜻으로 발언했다면 목사들이 내 설교를 계속 듣겠냐”며 “그런 의도가 아닌 것이 목사들 사이에서는 서로 교감이 되기 때문에 지금도 내가 집회나 부흥회 하면 1만명씩, 수천명씩 와서 내 설교를 듣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한 언론이 내가 발언하는 곳마다 취재와서 보도해. 그런다고 내가 그 말을 한 번 하고 그만두나. 보도하면 그 담주엔 더 세게 말해. 전광훈 목사 막을 사람도 없다. 난 사역안할 생각 하고 말해. 왜? 난 당당하니까.”라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jin21@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98116.html#csidxc213a7fe5c49100ad7ee07beb387657 

장경동 목사, 하늘 아닌 땅에 재물 쌓는 이유는?

 

  • 권지연 기자
  • 승인 2019.09.15 15:46
장경동의 부동산 사랑은 미완성





(출처=대전중문교회 유튜브 채널 설교 방송 캡처)



[평화나무 권지연 기자] 장경동 목사가 시무하는 대전중문교회가 대전 오토월드 주차장 땅 1만4천평을 소유하면서 상사들을 상대로 무리하게 임대료를 받아 챙기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대전오토월드는 2004년 조성된 중고자동차매매단지로 이곳 상사들이 빌려 쓰는 주차장 땅 일부가 대전중문교회 소유다. 중문교회가 소유한 주차장 땅은 1만4250평에 달한다. 본래 오토월드 인근 토지는 1990년대부터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됐다. 그러던 중 2004년 대전시에서 개발허가가 떨어지면서 일본 오릭스의 시행사인 NDM이 두산그룹으로부터 사들였다. 이때 까지만 해도 오토월드는 준공업지역으로 종교시설은 들어설 수가 없었다. 그러나 2012년 오토월드의 토지 용도는 변경된다.


(왼쪽)대전광역시 2011년 도안지구 2단계 도시관리방안 ▶ (오른쪽) 대전광역시 2012년 도안지구 2단계 도시관리방안
(왼쪽)대전광역시 2011년 도안지구 2단계 도시관리방안 ▶ (오른쪽) 대전광역시 2012년 도안지구 2단계 도시관리방안



평화나무가 입수한 대전광역시 도안지구 2단계 도시관리방안 주민설명회 자료를 살펴보면 2011년 10월까지도 준공업지역, 자연-생산녹지지역으로 지정돼 있던 땅의 용도가 2012년 4월 종교시설이 들어올 수 있도록 바뀌었다.

이후 오토월드 주차장 일부는 장경동 목사가 담임하는 대전중문교회의 소유가 됐다. 애초에 상사들이 사기 분양을 받았다고 주장할 만큼 문제가 많은 땅이었으나 오릭스는 부도 처리된 엔디엠으로부터 180억가량에 땅을 사들였고, 후에 중문교회가 이 땅을 200억 가량을 주고 매입하게 된다. 중문교회는 이곳에 중문타운을 건설하고 싶은 꿈을 품었던 것으로 보인다.

중문교회 출석했던 한 교인은 “중문교회는 오토월드 땅을 사들여 교회 외에도 아파트, 병원 등을 짓고 타운을 형성하려 했다”며 “당시 건축위원회까지 설립했는데 흐지부지 건축위원회는 없어졌다”고 말했다.

중문교회의 한 교인은 <평화나무>를 통해 “대전오토월드 내 부지는 1만4250평을 교회 건축을 위해 매입해 건축위원회까지 다 구성했으나, 1년이 지난 시점부터 흐지부지 없어졌다”고 제보했다.

어렵게 매입한 땅에서 교회 건축이 좌절된 연유는 무엇일까. 문제는 오토월드 진입로였다. 진입로를 낼 수 없는 땅이어서 결국 교회의 계획도 제대로 실현할 수 없었다는 것이 제보자들의 일치된 설명이다. 그러나 교회는 교인들에게 제대로 된 설명을 하지 않았다. 교회로썬 무용지물이 될 법한 땅이 된 셈이다. 그러나 중문교회는 땅을 소유하면서 임대료를 착실히 받아 챙겼다.

교회와 오토월드의 사이에는 중문산업이라는 부동산 개발업체가 있다. 이 관리업체의 사실상 대표인 김영환 씨는 중문교회 교인이다. 오토월드 내 현존하는 80개 상사가 중문산업에 매달 1억원 가량의 임대료를 내면, 3천만원 가량은 중문산업이 챙기고 나머지 7천여만원은 교회로 흘려 보내주는 형식이다.

오토월드 내 관계자는 “맨땅에 차를 세워두기만 했는데 중문산업이 1억을 받아가는 셈”이라며 “대전 시내 한복판 상가도 아니고, 주차부지도 아니다. 맹지를 통해 매달 1억을 거둬들이는 것이 합당한 것이냐”반문했다.

또 다른 상사 대표는 “교회가 직접 관장하면서 주변 시세를 반영해 직접 임대료를 받아 순기능이 발생하면 되는데, 껍데기뿐인 회사를 통해 돈만 걷고 임대료를 챙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문교회에서 중문산업과 맺은 계약 기간이 2018년 9월 27일부터 땅이 팔릴 때 까지다. 보증금도 없다”고 주장했다.

오토월드 내 관계자들의 말처럼 실제로 교회가 땅을 소유하고 개입하면서 각 상사가 지급해야 하는 주차장 임대료는 월30만원에서 130만원 가량으로 껑충 뛰었다.

인터뷰에 응해준 제보자들은 한결같이 “차량이 들어올 때 받는 입고비 2만원과 판매할 때 매겨지는 매도비 3만원도 각각 5원원씩으로 올렸다”며 “오토월드 예상 입고와 판매 대수를 약2천대로 추정했을 때 월 수익 1억원이 발생하는 꼴”이라며 울분을 터뜨렸다.

오토월드 내 상사와 딜러들은 앞서 2014년 교회 앞에서 찾아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오토월드 전 상사 대표는 “당시 교회에 직접 계약해 임대료를 낮춰줄 것, 임대료의 사용처를 소명해 줄 것 등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교회는 우리는 모르는 일이다”라고 발뺌하며, “계약은 교회 장로회와 하라고 했다. 그런데 건축담당자가 중문산업 대표인 김영환 씨였다”라고 말했다.

당시만해도 1년 임대료는 4억원 가량에 불과했다. 오토월드 내 소상공인들이 문제제기를 한 이후로도 임대료는 한없이 올라 월 1억, 1년이면 12억가량을 내야하는 상황이 된것이다. 이미 불합리한 구조와 임대료 등을 견디지 못해 오토월드 내 사업을 접고 나간 이들도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조합도 김영환 씨 수하에 있다”면서 “문제를 제기하면 ‘주차 빼라. 계약 안한다’는 식으로 나온다”고 토로했다.

   (출처=오토월드 내 소상공인 제보)<br>

오토월드 내 상사와 딜러들은 앞서 2014년 교회 앞에서 찾아가 시위를 벌이였다. (출처=오토월드 내 소상공인 제보)



각 상사 등 소상공인들은 “교회가 폭리만 취하지 않아도 좋겠다”는 입장이지만, 중문교회는 임대료 수익 사업을 하는 것 자체로도 비난을 피하기 힘들어 보인다. 오토월드 내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전 조합장이 배임·횡령으로 구속되기에 이르렀으나 교회는 조사대상에서 벗어났다. 그렇다고 교회가 교인들에게 7천만원의 사용처를 밝힌 것도 아니다. 중문산업이 중문교회에 매달 보내는 7천만원의 행방조차 알 길이 없다는데서 중문교회 장경동 목사의 불투명한 회계처리가 논란이 될 전망이다.

자신이 중문교회 교인이었다고 밝힌 제보자는 “7천만원이 실제로 교회로 입금되는지, 개인계좌로 흘러가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화나무>가 인터뷰 내용을 종합해 조합측의 입장을 묻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 중문산업 김영환 대표는 “땅은 교회의 소유다. 매월 임대료로 교회에 7천만원씩 보낸다”고 인정하면서도 “상사들에게 받는 임대료는 과도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토월드 내 임대료가 높아진 것 내부 경쟁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근 교회가 임대료 2500만원을 내려줬다”면서 “중문산업은 교회와는 별도 법인”이라고 강조했다.

교회의 입장을 듣기 위해 11일 교회를 직접 찾았다. 주일 오후 예배를 마친 장경동 목사는 “평화나무에서 왔다”고 밝힌 취재진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장 목사는 몇 달 전 평화나무가 문제 삼은 자신의 설교에 대해서 항변하기 시작했다.

평화나무가 지난 5월 22일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는 장경동목사가 “북한이 쳐들어오면 북한 주민 2천만명을 안고 죽이면 된다”고 발언한 내용이 담겨 있다. 장 목사는 해당 영상으로 논란이 일자, 언론을 통해 “2010년 11월 연평해전 전후 교회에서 했던 설교였다”고 주장했으나, 장 목사는 2013년 출시된 ‘장경동의 네박자’ 어플리케이션에 실린 신앙 칼럼을 통해서도 같은 주장을 반복했다.

<평화나무> 취재진이 찾은 이날도 장 목사는 “내가 한 말을 의도를 잘 들어야 한다”며 “북한이 쳐들어 오면 당신은 죽을 거냐, 죽여야 할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더니 귀를 의심케 할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취재진을 향해 “그래서 천당가겠냐, 당신도 내가 보통 목사가 아니란 사실을 알지 않느냐”고 으름장을 놓더니, 신성불가침영역을 침범했다는 듯 “목사를 안 좋게 만들면 얼마나 안 좋은가는 적어도 알았어야 한다”고 했다.

취재진이 이번에 찾아온 이유를 꺼내려 하자, 장 목사는 주변 성도들을 의식한 듯 다시 말을 막아버렸다. 취재진이 “인터뷰에 응할 의사가 없는 것이냐” 묻자, “질문의 의도가 좋지 않다”면서 또 다시 5월 논란이 된 설교 얘기를 꺼냈다.

장 목사는 “내가 평생에 설교를 굉장히 오래 했지만, 그 많은 설교 중에 흠 잡힌 것은 ‘북한군이 쳐들어오면 하나씩 안고 죽어야 한다’는 내용 뿐이었다”면서 “그걸 김용민씨가 (유튜브 채널에) 올렸다. 천국 가면 그 사람 만날 것 있겠냐”고 했다.

취재진이 재차 오토월드에 대한 질문을 하려 하자, 장 목사의 아내인 양선숙 수석목사가 다가와 “나가라”며 취재진을 밀쳐냈다. 교회는 모든 입장에 “노코멘트”하겠다고 표명했고, 이후로 문자 메시지와 공문 등을 통해 질의했으나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중요한 건, 중문교회가 교회를 지으려다 무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중문교회는 1998년 대전시 지족동의 토지 1500평을 구입하면서 대대적으로 건축헌금을 독려했으나, 결국 교회는 짓지 않았다. 이곳은 중문비전센터로 건립됐다. 2003년 8월 25일 충북 옥천군 군북면 국원리 5만3천여평 구입했다. 교회 연혁에는 ‘중문에덴동산’으로 표기돼 있으나 실제로 이곳에서 중문교회가 하는 사역이 무엇인지는 알지 못한다.



2003년 8월 25일 충북 옥천군 군북면 국원리 5만3천여평 구입했다. 교회 연혁에는 ‘중문에덴동산’으로 표기돼 있다. ​​(출처=대전중문교회 성도 제공)


 



중문에덴동산 초입에는 간판 하나 설치돼 있지 않다.



대전중문교회는 대대적으로 헌금을 독려했다 성도들에게 별다른 설명도 없이 무산시키기 반복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중문교회는 이미 재정상태가 열악한 교회들을 사들여 지교회로 소유하고 있다.



(출처=대전중문교회 홈페이지)




1) 2004년 대전 중구 대사동 129-1 교회 매입

2) 2011년 3월 13일 경기도 군포시 금정동 중문지교회 매입

3) 2012년 3월 9일 대전시 유성구 복용동 189-26, 223, 225,225-4 일대 15,000여평 매입(농협 대전 홍도동지점 대출 약120억여원)

4) 2102년 10월 7일 대전 전민중문교회 매입(채권최고액15억6천만원)

5) 2012년 4월 8일 대전오토월드 5층짜리 NDM빌딩 인수 (22억원 이라고 함)

6) 2013년 9월 17일 충남 논산시 강경읍 강경침례교회 매입

7) 2016년경 세종시 1,000여평 100억원에 부지 매입(세종중문교회)>


모두 중문교회의 지교회들이다. 이중 한곳을 방문한 결과, 지교회 예배는 스크린을 통해 장경동 목사의 설교를 보고 듣는 형식으로 드려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중 홈페이지가 별도로 존재하는 건, 장경동 목사의 아들 장충만 목사가 시무하는 세종교회뿐이다.



대전중문교회 로비에 걸린 세종중문교회 조감도 (사진=평화나무)



이런 가운데 중문교회가 또다시 교회건축에 힘을 쏟고 있다. 제보에 따르면 중문교회는 2016년 대규모 건축을 계획하고 세종시에 위치한 LH토지공사의 부지 2500여평을 100억원에 구입했다. 교회 로비에는 세종시에 지어질 교회 조감도가 큼지막하게 걸려 있다. 그러나 LH 세종본부에서는 관련 사안이 ‘매수자정보 보호 사안’이라며 공개를 꺼렸다.

확인한 바에 따르면 세종시에 짓고 있는 중문교회는 아직 조감도 밖에 나온 것이 없으나 2년 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전중문교회 성도는 “주일마다 ‘세종성전 짓는데 필요한 건축헌금을 잘 내자’고 광고하고 있다“면서 “2002년도에는 노은동에 교회를 짓는다고 모금을 한 후 잠잠했다가 2012년에 오토월드 땅을 구입하면서 또 헌금을 요구했고 교회 건축이 좌초되니 한동안 잠잠하다, 다시 세종성전 땅을 샀으니 (교회 건축 위해) 기도하자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들리는 말에는 오토월드 땅을 매매해 세종성전 건축을 하려고 계획했으나, 오토월드 땅이 딸리지 않아 대출을 100억 받아 공사를 시작했다”면서 “2년 후 완공을 목표로 곧 착공에 들어갔다”고 했다.

문제는 대규모 건축이 계획된 해에 세종시 소재 지교회인 세종교회에 장경동 목사의 아들 장충만 목사를 파송보냈다는 점이다. 이런 까닭에 교회 내부에서는 세종시 건축될 대형 예배당에 장경동 목사의 아들 장충만 목사가 내정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조심스레 흘러나오고 있다.

아내가 수석목사를, 아들이 부목사를 담당하는 대전중문교회에서 장경동 목사의 권한과 리더십은 막강하다는 것이 내부자들의 전언이다. 추측이 현실화 될 경우, 이에 대해 반기를 들거나 충언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란 얘기도 들린다.

이 같은 제왕적 리더십 구축으로 그간 번번이 교회 건축을 시도했다 무산되는 과정을 반복했음에도 이의를 제기하는 중직자가 드러나지 않았던 이유다.

한편 장경동 목사는 지난 11일 박근혜 대통령 석방 주장을 펼치면서 “‘누가 너보고 쓴 소리를 하거든, 네 스승인 줄 알라’고 한 공자의 말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해주고 싶다”고 설교했다.

장 목사는 과연 오토월드 내 소상공인들의 호소와 성도들의 질문을 귀 담아 들을 용의는 있는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저작권자 © 평화나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평화나무(http://www.logosian.com)

 

 

 



의견글쓰기
작성자: * 의견글은 반드시 로그인해야하며, 본인글만 삭제할 수 있습니다.

이 글에 대한 의견글은 총 5건입니다.
JJGari님께서 (2019-10-09) 남기신 글입니다.
저런 인간 쓰레기를 데려오는 교회도 있나요? 어느 교회 인가요? 저런 인간은 교회단체어서 먼저 제거해야 합니다. 저런 쓰레기로 인해 진정한 교인들이 같이 욕먹는거에요.
Thinker님께서 (2019-10-09) 남기신 글입니다.
신문 에 광고 나왔을때 아이고 팔자야 했습니다. 이런 머시긴지뭔지 에 낭비할 깨스비랑 시간들 있으시면 어디가서 영어 한마디라도 가서 배우시길 권유드립니다
민경삼님께서 (2019-10-09) 남기신 글입니다.
이미 의식이 있는 신앙인들은 전광훈이나 장경동 같은 사람들은 종교를 사칭하면서 사람들을 미혹하는 사단의 심부름꾼이라는 존재를 다 알고 있는 상황입니다. 문제는 우리가 사는 이 지역에도 빤스목사 전광훈이나 신학자들이 볼 때 거의 무당 같은 신접한 자로 보는 장경동 같은 자를 따르고 집회까지 하는 교회들이 사람 영혼을 다 죽이는 거의 가짜교회들입니다.
그러나 아직은 작고 이름은 없어도 오직 하나님의 말씀만 전하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따르는 그런 교회들이 우리 지역에 있다는 것이 큰 위안이 됩니다. 어느 목사라도 정치에 관여돼서 가짜 뉴스를 믿고 나라를 욕하고 비방하면서 혼란에 빠뜨리는 자는 거의 가짜니까 그런 울타리에서는 아무리 화려하고 재미 있어도 빨리 빠져 나오는 게 살길이라고 생각합니다.
포도밭님께서 (2019-10-09) 남기신 글입니다.
전 말이 거친 목사들은 먼저 거릅니다. 성령이 충만하면 그 사람의 언어생활과 삶이 변화됩니다. 근데 목사라는 사람이 적어도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사람이 저런 무식하고 저급한 말들을 입에 담고 아무렇지도 않게 여긴다면 목사가 아닙니다.
그런데 저런 사람을 불러서 성도들로 듣게하다니... 진짜 목사님들 아무나 부르지 마세요!!
danny님께서 (2019-10-09) 남기신 글입니다.
장경동 이사람 완전 세속화 되었네요 교회가 가족비지니스네요 아들은 부목사로 앉혀놓고 곧이어 교회목사직 세습시킬거고 아내가 수석목사라 참 기가찰뿐 이런 삯꾼 목사를 초청해서 이민교회에서 성도들이 땀흘려 헌금한걸로 한국서 스타목사라고 모시기 어려운데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사례비도 두둑하게 주었을텐데 평신도인 내가봐도 이건 아닌데 그렇게 분별력이 없어서야 .....

천국가면 그사람 만날거 있겠냐??? 맞는 말이네요 당신은 거기에 없을테니까
  게시물 이동및 삭제대상 안내 2    달사람닷컴   2013-09-27   17578
한줄광고   ♦︎ 낮은자세, 높은만족도로 여러분의 헤어를 책임지겠습니다! 헤어    ILLY HAIR 404   2019-03-04   584
한줄광고   ✧CHIC 스타일리쉬한 여성패션✧FW NEW ARRIVAL 5    CHIC   2019-06-04   1383
한줄광고   ♦️쌩얼미인 스페셜! 스킨케어&반영구화장도 "지나지나"에서 제일 잘    지나지나 에스테틱   2019-02-07   634
한줄광고   ❤︎❤︎❤︎전문적인 달라스 최초의 미용실❤︎❤︎❤︎    헤어모드   2018-01-25   2150
한줄광고   ♣♣♣캐롤톤~뮤즈헤어살롱♣♣♣ <인스타그램 musehairsalon_carrolltontx>    뮤즈헤어   2018-10-17   1007
한줄광고   ***** 실력있는 이민 변호사 ✪ 이민법은 이민로 ***** 7    이민법은 이민로   2014-09-12   21184
한줄광고   ✔ 집 구입시 집값의 1% 를 보너스로 받으실수 있습니다.     1% Realty Dalla   2019-09-11   320
한줄광고   ~~새로운디자이너YOUNG~~명품 디자이너가 명품 스타일을 만들어드립니다    THE ONE   2016-10-25   3947
한줄광고   한마음볼링 동호회 회원모집!! 817-897-4896 1    한마음볼링동호회   2017-10-05   2837
한줄광고   ★★내 치아를 지켜주는 치료? 양심진료는 파이브스타치과!!★★ 1    파이브스타치과   2018-01-04   1947
한줄광고   엘리트학원 가을 학기 SAT와 전과목 튜터링을 이제 플래이노와 알렌, 사    엘리트학원   2019-03-09   510
한줄광고   아파트 찾으시고 $300까지 받으세요~   APT8282   2017-11-28   2186
한줄광고   2019년 여러분의 집을 살펴드리겠습니다~ <무료파운데이션점검>    SR 파운데이션   2019-01-04   576
한줄광고   새롭고 알찬투어를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오렌지여행사    오렌지여행사   2018-04-20   1415
한줄광고   ✘✘같은 지붕수리도 전문가는 다릅니다! 텍스시티✘✘214.430.2270    텍스시티 루핑   2017-09-05   2372
한줄광고   20년경력의 보험전문가가 친절히 도와드립니다!! ▶︎크라운종합보험    크라운 종합보험   2019-07-22   383
한줄광고   ⎯⎯⎯⎯⎯ 최고의 서비스! 가장 정직한 가격으로 품위있는 여러분을      ParkPlace Lexus   2019-08-30   331
한줄광고   ⁃⁃⁃⁃프라임케어⁃⁃프리스코에 위치한 카이로프랙틱 & 물리치료    프라임케어   2019-06-12   403
한줄광고   ٩(^ᴗ^)۶ 정기대박세일 프리마 디바  2    프리마 디바 스킨케어   2018-05-01   2541
한줄광고   ( •̀.̫•́)✧알렛사~ 오픈더 도어~ 스마트락 only$299     스마트텍   2019-10-04   229
한줄광고   항암에 뛰어난 천종산삼판매 ♧삼산공식딜러 404-966-0984 1     천종산삼   2019-10-04   108
한줄광고   플래노 고기야--##무제한BBQ&샤브샤브##--질좋고 맛있는 고기를 무제한  2    고기야   2019-05-20   1988
한줄광고   ❍믿을 수 있는 치과를 찾고계신가요? 고민끝! 이스마일치과!❍    E Smile Dental   2019-06-12   582
한줄광고   ✦ 즐거운 볼링동호회 '텐핀스' 회원모집! ✦    텐핀스볼링동호회   2019-08-05   500
한줄광고   ✿THE GOGI✿GRAND OPENING! 더고기에서 더! 맛있는 한식을!!    더고기   2019-05-23   690
한줄광고   ♣︎환자와 치과 모두 만족하는 디지텍 치과기공소! ♣︎신규고객 20%OF    디지텍 치과기공소   2019-06-19   394
한줄광고   "카펫스팀 클리닝 전문업체"청소의 달인! BCS    청소의 달인   2018-04-28   1296
한줄광고   ✔무료견적 "특별한 블라인드" ☎214.205.3389      샤이니블라인드   2019-09-25   336
한줄광고   멕시칸 레스토랑 체인점 "La Parrilla" prep-cook 모집-Atlanta, Alabama, South Caroli    케네디그룹   2019-01-28   587
한줄광고   Carrollton 지역 Dallas Branch 에서 같이 일하실 분들 모십니다    JSB Mortgage Co   2018-05-24   1661
한줄광고   ✦현악기전문샵✦바이올린하우스! 무료악기첵업과 렌트$15부터!✦    바이올린하우스   2019-05-20   437
4,725     story82   2019-10-16   100
4,724     rosegold1   2019-10-15   210
4,723     opt200   2019-10-15   262
4,722     3wow   2019-10-14   592
4,721     달사람닷컴   2019-10-14   98
4,720     달사람닷컴   2019-10-11   143
4,719     레오입니다   2019-10-11   1271
4,718     제나스시 익스프레스   2019-10-10   1214
4,717     달사람닷컴   2019-10-10   532
4,716     예쁜이   2019-10-09   1158
4,715     맞동산   2019-10-09   433
4,714     학생12   2019-10-09   1116
4,713     Hahaha999   2019-10-09   363
4,712     danny   2019-10-09   947
4,711     SSFrisco   2019-10-08   522
4,710     웃으면서살아요   2019-10-08   650
4,709     으유니   2019-10-07   1126
4,708     레오입니다   2019-10-06   763
4,707     스토리이야기   2019-10-05   2364
4,706     gamulchi   2019-10-05   1486
4,705     레오입니다   2019-10-05   1457
4,704     tiramisu88   2019-10-04   944
4,703     umjiprincess   2019-10-04   1644
4,702     대머리독수리   2019-10-04   164
4,701     spa   2019-10-04   780
4,700     천종산삼   2019-10-04   108
4,699     알렌주민   2019-10-04   1476
4,698     Josh5   2019-10-04   286
4,697     스마트텍   2019-10-04   229
4,696     화2팅   2019-10-03   659
4,695     오사카   2019-10-03   686
4,694     달무슨달   2019-10-03   904
4,693     레오입니다   2019-10-03   179
4,692     레오입니다   2019-10-02   292
4,691     snwl28   2019-10-02   277
4,690     달무슨달   2019-10-01   640
4,689     레오입니다   2019-10-01   402
4,688     orange7310   2019-09-30   891
4,687     Common07   2019-09-30   2354
4,686     보보 2000   2019-09-30   663
4,685     Good321   2019-09-30   150
4,684     Lullaby   2019-09-29   2313
4,683     tom   2019-09-29   477
4,682     레오입니다   2019-09-28   754
4,681     Seize the day!   2019-09-28   424
4,680     어디로   2019-09-27   1586
4,679     jlim618   2019-09-27   685
4,678     Johnnyoon   2019-09-27   340
4,677     달라스참조타   2019-09-27   610
4,676     heyyou30   2019-09-27   173
4,675     하루이틀   2019-09-26   1237
4,674     베베   2019-09-26   537
4,673     pt2   2019-09-26   316
4,672     하늘아래햇살   2019-09-26   583
4,671     언덕너머   2019-09-26   2012
4,670     Johnnyoon   2019-09-25   560
4,669     샤이니블라인드   2019-09-25   336
4,668     Liutaio   2019-09-25   185
4,667     주님사랑해요   2019-09-24   1783
4,666     lyan35   2019-09-23   176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