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물리학상, 우주 진화 비밀 밝힌 피블스 등 3명 공동수상

기사입력 2019-10-08 조회수 14

"피블스, 빅뱅 이후 우주진화 이해 기여…우주이론을 추측서 과학으로 변모"
"마요르·쿠엘로, 외계행성 첫 발견…우주에 대한 관념 근본적으로 바꿔"

 

빌헬름 뢴트겐, 알버트 아인슈타인, 마리 퀴리 등 과학사는 물론 인류 역사 전체에 큰 공헌을 한 물리학자들이 거쳐간 노벨 물리학상의 계보를 우주의 비밀을 밝히는 데 기여한 미국과 유럽의 천체물리학자 3명이 잇게 됐다.

 

2019년 노벨 물리학상을 공동으로 수상한 천체물리학자들. 왼쪽부터 캐나다계 미국인 제임스 피블스(84), 스위스의 미셸 마요르(77), 디디에 쿠엘로(53). [EPA=연합뉴스]

 

올해 노벨물리학상의 영예는 캐나다계 미국인 제임스 피블스(84), 스위스의 미셸 마요르(77), 디디에 쿠엘로(53) 등 3명의 물리학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8일(현지시간) 우주 진화의 비밀과 우주 내 지구의 위상을 이해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이들 연구자를 2019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왕립과학원은 "수상자들의 연구와 발견이 우주에 대한 우리의 관념을 변화시켰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들의 면면 [노벨상 홈페이지]

 

이번 물리학상의 절반의 몫은 물리우주론의 이론적 토대를 닦은 미국 프린스턴대학 석좌교수인 물리학자 피블스, 나머지 절반은 은하계 안에 있는 태양형 별의 주위를 도는 외계행성을 처음으로 발견한 마요르와 쿠엘로에게 주어졌다. 마요르는 스위스 제네바대학, 쿠엘로는 스위스 제네바대학 및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 몸담고 있다.

피블스는 빅뱅(대폭발) 이후 우주 초기의 흔적을 해석할 수 있는 이론적 도구와 계산 방법을 찾는 업적을 세운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캐나다계 미국인 제임스 피블스 [노벨상 홈페이지 갈무리]

 

그의 연구로 인류는 현재 우주에서 우리가 아는 물질이 5%에 불과하고, 나머지 95%는 미지의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라는 점을 알게 됐다.

1960년대 중반부터 발전해 온 피블스의 이론적 틀은 빅뱅(대폭발)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우주의 구조와 역사를 새롭게 이해하는 토대를 다지며 우주 연구 분야 전체를 풍성하게 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약 140억년 전 일어난 빅뱅에서 비롯된 '고대 방사선'에 천착한 그의 연구는 우주에 대한 이론이 지난 50년 사이에 막연한 '추측'에서 근거를 갖춘 '과학'으로 변모하는 데 있어 기반을 놓은 것으로 여겨진다.

스웨덴왕립과학원은 "피블스의 이론적 발견은 우주가 빅뱅(대폭발) 이후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이해하는 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피블스는 수상자 선정이 발표된 직후 "상에 대한 욕심이 아니라, 과학에 대한 사랑이 젊은 연구자들을 과학으로 뛰어들게 하는 원동력이 돼야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올해 노벨 물리학상 공동 수상자인 미셸 마요르(오른쪽)와 디디에 쿠엘로가 지난 2005년 제네바대학의 천문관측소에서 함께 찍은 사진 [AP=연합뉴스]

 

노벨물리학상의 영예를 함께 안은 스위스 천체물리학자인 마요르와 쿠엘로는 1995년 태양계 밖의 외계행성을 사상 최초로 발견한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당시 프랑스 남부의 오트-프로방스 천문대에서 특수제작한 장비를 이용, 태양계의 가장 큰 가스행성인 목성과 비견되는 태양계 밖의 항성인 '페가수스 자리 51b'를 발견했다.

태양과 비슷한 항성 페가수스자리 51 주위를 돌고 있는 이 외계행성은 태양과 비슷한 별 주위를 도는 행성 가운데 최초로 발견돼 천문학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올해 노벨물리학상 수상자를 발표한 노벨상 공식 홈페이지가 올해 공동 수상자인 스위스 물리학자 미셸 마요르와 디디에 쿠엘로의 외계은하 발견 업적과 관련해 올린 설명 [노벨상 공식 홈페이지]

 

천문학에서 획을 그은 이들의 혁명적인 발견 이후 현재까지 은하계에서 4천개가 넘는 외계행성이 속속 발견됐다.

스웨덴왕립과학원은 "마요르와 쿠엘로는 미지의 행성을 찾아 우리 은하의 이웃을 탐험했고, 그들의 발견은 우주에 대한 우리의 관념을 근본적으로 바꿔놓았다"고 평가했다. 이들의 발견은 행성계에 대한 과학계의 기존의 관념을 뒤흔들어 과학자들로 하여금 과연 우주에 다른 외계 생명체가 존재하는지에 대한 궁극적인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도록 하는 여정에 나설 수 있게끔 한 셈이라고 왕립과학원은 덧붙였다.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히는 노벨상은 '인류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사람에게 재산을 상금으로 준다'는 스웨덴 과학자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을 토대로 제정됐다.

노벨상의 6개 분야 중 하나인 물리학상은 그동안 X선을 발견한 뢴트겐을 시작으로, '상대성 이론'으로 시간과 공간에 대한 기존 인식에 대변혁을 일으킨 알버트 아인슈타인, 방사능 분야의 선구자인 마리 퀴리 등 걸출한 과학자 다수를 수상자로 배출했다.

지난 해 노벨물리학상은 레이저 물리학 분야에서 혁명적 연구성과를 낳은 미국의 아서 애슈킨, 프랑스의 제라르 무루, 캐나다의 도나 스트리클런드 등 3명의 연구자가 공동 수상했다.

 

[노벨상 공식 홈페이지]

 

올해의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천만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가 주어진다. 올해 상금의 절반인 450만크로나는 피블스, 나머지 절반은 마요르와 쿠엘로가 양분하게 된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노벨위원회는 지난 7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이날 물리학상에 이어 9일 화학상, 10일 문학상, 11일 평화상, 14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차례로 발표한다.

특히 문학상은 작년에 수상자 선정기관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파문 여파로 69년 만에 수상자 선정을 건너 뛴 까닭에 올해 수상자 발표 때 작년 수상자도 함께 공개한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