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인근 고속도로서 검문하던 경찰에 총격…경관·용의자 사망

기사입력 2019-08-13 조회수 183

픽업트럭 탑승자가 엽총으로 쏴…이후 출동한 경찰과 한동안 총격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동쪽 도시 리버사이드의 한 고속도로에서 트럭 탑승자가 검문하던 경찰관을 향해 총을 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일간 LA타임스·AP통신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건은 전날 오후 5시 30분께 남부 캘리포니아 내륙을 남북으로 잇는 215번 고속도로에서 일어났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CHP) 소속 경관 안드레 모예(33)가 흰색 GMC 픽업트럭을 멈춰 세우고 검문하던 도중에 트럭 탑승자가 차에서 내린 뒤 엽총을 빼내 경관을 쏜 것이다.

경관은 차량을 견인하려고 서류작업을 하던 중이었다고 출동한 순찰대 소속 다른 경관은 전했다.

 

이후 다른 경관들이 도착하고 용의자와 경찰이 고속도로에서 한동안 총격전을 벌였다.

용의자는 자신의 트럭 뒤에 몸을 숨기고 엽총을 계속 쏘아댔으며, 경찰관들도 맞대응했다. 용의자는 경찰이 쏜 총에 맞아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의 총에 맞은 경관 모예는 헬기로 인근 리버사이드 대학병원에 후송됐으나 사망했다.

 

리버사이드 대학병원에서 고속도로 총격으로 숨진 경관의 관 운구하는 장면[AP=연합뉴스]

 

첫 총격 이후 출동한 경찰관 중 2명도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겼으며 한 명은 중태라고 LA타임스는 전했다.

용의자와 경찰이 총격전을 벌이면서 고속도로를 지나던 민간인 차량 2대로 유탄을 맞았다. 차량 1대는 앞 유리로 총탄이 뚫고 들어왔으며 운전자가 경상을 입었다고 LA타임스는 전했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 인랜드 지부의 스콧 파커 부지부장은 LA타임스에 "용의자의 범행 동기와 신원에 대해 수사 중"이라며 "꽤 오랜 시간 총격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