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로 갈까? ㅣ 그랩바인 테마파크(레고랜드&씨라이프)

기사입력 2019-06-03 조회수 494

 

드디어 2달 반 가량의 신나는 여름방학이 다가왔습니다. 

아이들과 무언가는 해야겠는데,

유난히 덥고 뜨거운 텍사스 태양이 두려워 어디를 가야할지 모르겠다고요?

상상이 현실이 된 곳 LegoLand Discovery Center 와 

신비로운 바다속에 들어 온듯 한 Sea Life!

함께 해 보시죠

 

 

“I’m in charge of all of the awesome models…. For a lot of models we get the inspiration from the kids…. 

Legoland is an amazing place to come for the summer. We have three different rides, we have a ton of lego building areas, we even have a 4D movie theater that has three different movies…”

 

  • 이곳 디스커버리 센터는, 

한마디로 레고랜드 테마파크의 압축 버전의 실내 놀이공간으로 이해하면 좋습니다. 

실내라고 해도, 35,000 스퀘어피트이니 어마어마 하죠. 

 

 

달라스-포트워스 특성을 아주 잘 살린 미니랜드! 

이를  직접 제작한 마스터 빌더의 자세한 설명 들어보시죠 . 

 

 

This is the Miniland display, this is DFW area built up out of lego bricks. There are over 2 million lego bricks in this room. We have all sorts of things - the DFW airport, Dallas, Fort Worth and that’s Grapevine, and the legoland discovery center with Sealife… Texas is known for their oil, so we have the oil field as well… We have the Rangers Ball park here, Cowboy stadium, American Airline center, even the oldest part of Fort worth is overthrew. We even have a larger than life size model of Nowitziki… the Models are interactive ”

 

4D 영화 관람, 공중 회전, 운전까지 마치고 나면, 어트랙션이 한 곳 더 있습니다. 

 

“this is our newly re-opened pirate beach splash pad. It’s got over twenty water features… it’s a perfect way to cool off during the summer.”

 

 

< Lowella Gutierrez   / Visitor>

“This is the first time I actually came here. My friend said there’s a legoland discovery center here. My kids love legoland in California, so might as well try it. I have a four-year-old. I know she’s gonna love it, and she already does.”

 

 

바다와 해양생태계를 엿볼 수 있는 그랩바인의 Sea Life.

레고랜드 바로 맞은 편에 있고, 레고랜드와 같이, 또 따로 표를 구입해 관람 할 수 있는 해양 수족관이에요. 

들어서는 순간부터 신비로운 바닷속 광경에 황홀합니다.

 

 

“As we know DFW is very far from the ocean, however we give the experience to our guest, so that they feel that they are actually under the water. We have a fantastic ocean tank experience which is a ocean tunnel that provides our guest the feeling of as if they are under water… our guest can actually walk through it, and get nose to nose with our sea creatures. Our Bow-mouth shark is a fish that many guest haven’t seen before.”

 

이정도 규모의 수족관 동물들을 살뜰하게 챙기려면 수고도 어마어마 하겠죠?

 씨라이프는 해양동물의 보호와 번식 구조 활동에도 큰 부분을 할애하고 있어요.

 

 

“Sea Life Grapevine takes part in an amazing conservation initiative. We talk about breed, rescue and protect… We breed several rays and sharks, and sea horses. We take part in sea turtle awareness week, to spread the word to our guest…”

 

백스테이지 투어를 신청하면 이 모든 과정을 쉽게 이해 할 수 있게 됩니다. 

 

“It gives you the overall look of the ocean tank, animals right here at our holding pool, you can see our nurse shark right there… we can show all of our babies and our breeding program… and our coral restoration program as well.”

 

저희는 갓 태어난 해파리들과, 상어알, 애기상어, 애기 가오리를 직접 봤답니다. 정말 귀여웠어요. 

바다거북이의 치료와 재활에 중점을 둔 전시장도 눈길을 끌었답니다. 

 

여름방학 추천지 레고랜드와 씨라이프, 관람시간은 각각 2시간에서 3시간 정도 소요 됐습니다. 

꿀팁을 마지막으로 전해드릴게요. 

오전 시간 방문을 추천하고요

평일이면 더 좋고요.

두번 세번 강조해도 또 강조하고픈 진리라고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