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청소년 멘토링 프로그램 "LEVEL UP" | KAPN

기사입력 2019-08-22 조회수 285

 

여름방학의 끝자락을 잡은 8월의 토요일 오전.

반짝거리는 눈동자의 청소년 친구들이 모인 이곳. 

차세대 코리안아메리칸 인재를 꿈꾸는 아이들에게

희망의 메세지를 보내는 어른들이 만나고 있습니다.

 

“ Youth Empowerment Seminar LEVEL UP”

KAPN

 

젊은 날에 좋은 멘토를 만난 다는 것은 인생의 전환점과도 같겠죠. 

Korean American Professional Network(KAPN)는 지난 2007년 부터 차세대 리더육성 멘토링을 운영했는데요, 

올해도 8월 17일 토요일, 8학년부터 12학년까지의 학생 백여 명이 옴니파크웨스트 호텔에서 개최된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Brian Park, KAPN 초대 회장>

“KAPN은 2006년에 본격적으로 만들어져서 2007년 부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이제 12년이 됐고, 이젠 참여했던 학생들을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Level Up 이라는 테마로 준비 된 올해의 행사는, 

한인 청소년들이 본인의 개성을 찾고, 잠재력을 믿으며 ‘나’ 다운 미래를 찾는 길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고 하는데요. 

여러 분야에서 초청된 연사들은 자신에게 맞는 리더쉽 법을 찾는 길, 

대학 진학시 보다 효과적으로 본인을 어필 하고, 책임감 있는 선도자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방법등에 대해서 조언했습니다. 

간단한 성격테스트를 통해 본인의 장점을 알아가는 청소년들. 

 

<Linda Aull, Sr. Talent Development Specialist at Mary Kay Inc.>

“I would hope that when they leave today, really accepting themselves, maybe having a new found courage of who they are while they are at school, or maybe while they do their school work and interact with their friends… I really enjoy this age because they are open to new ideas and they are so energetic. So it’s a lot of fun.”

 

<Casey Genason , Associate Director of Counseling at St. Marks School of Texas>

“I hope that the youth leaving today will remember that the choices that they make in high school will impact the choices they make down the road…. I emphasized that taking your fingers and really  sinking them into opportunities will resonate the most to colleges…. Students who are active, they’re doers, they enjoy being involved, and they know what it means to lead, to initiate, and to really engage opportunities.”

 

특별연사로 초청된 Soo Nam 달라스경찰 경관은 사회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참여하란 독려를 잊지 않았습니다. 

 

<Officer Soo Nam, Community Outreach Liaison, Dallas Police>

“대학 갈 때 성적도 보지만, 얼마나 사회에 기여했는지를 무척 중요하게 봐요….대학교 후에도 계속 해야죠. 졸업 후에도 커뮤니티에서 필요해서 나가서 도와주면 전문직으로 나아갈 때도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잘 보여줄 수 있어요.”

 

학생들은 그룹단위로 주어진 과제를 하며, 

각자의 장점이 모인 조직에서 보다 효율적인 해결방안을 만들어냅니다. 

 

<Ashley Joo, Participant>

“I learned that everyone is unique and have different strengths, and it’s just important to find out what that is. I think the seminar was good because I learned how to pursue passion…”

 

<Jaden Kim, Participant>

“I learned that teamwork is a very effective idea. You have to think outside of the box and be creative about everything you do in life, and live the life to the best of your ability… It was way more advanced then what you would hear from ordinary teachers that will just cheer you on and tell you to do something. They went in more in-depth of what you should do and what you should not do.”

 

이민가정에선 접하기 어려웠던 주류사회의 경험담을 다음 세대에게 전하고자 연사로 나선 선배는 이렇게 말합니다. 

 

<Cathy Lee, Account Executive at Nowcom Corporation>

“Seminars like this creates an area where it’s safe to talk about careers, professional advancements, and tips on that… I want to tell them to take the pressure off of yourself, because every single kid in that room has some sort of pressure from their parents, from their school…. It’s okay to not be perfect. all these college talks…. You’ll still be successful if you work hard.”

 

고등학교 졸업 이후의 인생과업에서 부딪히게 되는 어려움들에 대해 진솔히 문답을 하는 관객과 패널. 

결코 가볍지 않은 그들의 이야기들에 모두가 귀를 기울였습니다. 

주최측은 학생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에게 가장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을 담고 싶었다고 말합니다.  

 

<Chase Park, President KAPN>

“We tried to impact them more immediately, so they can receive more tools to help them develop themselves…. I think it reflected in the registrations we had early on… The younger it can get, the more students we can capture their minds.”

 

지난 프로그램에선 학생으로 참여했던 대학생들이 인턴멘토로 나서,

청소년들과의 세대간격을 줄인 점도 큰 특징이었는데요.

 

<Ashleigh Lee, Event Logistics Committee Lead Intern>

“I can really see how much it impacts kids when they are young, because I saw how much it impacted me and my sisters… it really helped me to be in touch with the Korean community… I see so much great things happening here, and I’m just really glad to be a part of it.”

 

앞으로도 재미동포로서의 정체성을 바탕으로 커뮤니티에 기여하는 차세대로 자라길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