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1845년 김대건 신부가 연 길…한국 천주교, 사제 6천601명 배출

기사입력 2020-05-21 조회수 68

한국천주교회, 전자 사제 인명록 발행

 

성유축성 미사 교구사제단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제공]

 

한국 천주교회에서 지금까지 배출한 사제 숫자가 모두 6천601명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전국 교구와 남자 선교·수도회에서 받은 사제 자료를 정리해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 전자책을 발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인명록에 따르면 한국 천주교회 한국인 사제 누계는 6천601명이었다.

이는 첫 한국인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나온 1845년 8월 17일부터 2020년 3월 1일까지 사제품을 받고서 교구나 선교·수도회에 입적, 이적 또는 국적을 취득한 성직자들을 합한 숫자다.

작년과 비교하면 한국 천주교 누적 사제 수는 148명 증가했다.

2019년 3월 2일부터 올해 3월 1일까지 수품한 사제는 139명으로, 교구에서 116명, 수도회에서 23명이 나왔다. 나머지 9명은 한국 교회에 진출한 사도생활단 사제와 한국 교구로 입적한 사제, 국적을 취득한 사제 등이다.

선종일이 확인된 사제는 620명, 환속 사제는 517명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지난 3월 1일 기준 국내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사제는 125명이었다.

인명록은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event.cbck.or.kr/koreaPriestManager/list_koreann/)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름·소속·수품년도 검색이 가능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