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한일간 문제 관련 원칙적 입장 확실히 전했다"(

기사입력 2019-11-04 조회수 66

文대통령-아베 총리 11분 대화…日언론 '청구권협정 입장 불변' 주목

 

대화하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방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태국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예정에 없던 대화를 한 것과 관련해 일본 측은 현안에 대한 일본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는 점에 주목했다.

일본 외무성은 아베 총리가 '아세안+3 정상회의 개최에 앞서 정상 대기실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다른 사람을 동반하지 않고 약 10분간 대화했다'며 두 정상 간의 대화 내용을 설명했다.

외무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대한 조의를 표했고 앞서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 선언 행사에 이낙연 총리를 보낸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조의 표명 및 일본을 방문한 이 총리를 일본 정부가 손님으로 잘 대접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양국 간 문제에 관한 일본의 '원칙적 입장을 확실히 전달했다'고 외무성은 설명했다.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가 징용 문제에 관해 일본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뜻을 밝힌 것이라고 풀이했다.

 

NHK는 아베 총리가 "'1965년 일한 청구권 협정에 관한 원칙을 우리들이 바꾸는 것은 없다'고 다짐을 놓은 후에 '대화는 계속하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징용 문제는 "청구권 협정에 의해 해결이 끝났다고 하고서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준수해 악화 일로를 걸어온 일한 관계를 건전한 상태로 되돌리는 계기를 만들 것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아베 총리가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이 국제법에 명확하게 위반되므로 한국 측에 시정을 요구하는 일본의 입장을 다시 전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이날 대화에서 두 정상이 양국 관계의 중요성과 대화를 계속한다는 의지를 확인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도 징용 문제에 관해서는 이처럼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뜻을 아베 총리가 표명했다고 부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