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폭풍 '니컬러스'로 텍사스 홍수주의보…62만 곳 정전

기사입력 2021-09-14 조회수 528

53만 곳 전력 공급 중단, 17개 카운티와 3개 도시 비상사태 선포

휴스턴과 갤버스턴 교육구는 휴교령

 

열대성 폭풍 '니컬러스'가 뿌린 비로 침수된 텍사스 갤버스턴 거리

 

폭우를 동반한 열대성 폭풍 '니컬러스'가 텍사스에 상륙하면서 걸프만 해안에 걸쳐 있는 남동부 주 일대에 광범위한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무엇보다 지난달 말 허리케인 '아이다'가 휩쓸고 간 '딥 사우스' 지역에 2주 만에 열대성 폭풍이 다시 찾아온 것이어서 재난 대응 당국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니컬러스는 오늘(14일) 새벽 텍사스 해안에 상륙했고 남동부 일대에 강풍과 호우, 홍수 피해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걸프만 해안을 따라 5개 주 주민 620만 명을 대상으로 홍수 주의보를 내렸다.

NHC는 니컬러스가 며칠 동안 서서히 이동하면서 텍사스, 루이지애나, 미시시피와 앨라배마 남부, 플로리다주 팬핸들 지역에 폭우를 뿌리고 돌발 홍수에 따른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니컬러스 최대 풍속은 시속 75㎞로, 갤버스턴에 350㎜, 휴스턴에 150㎜ 비를 내렸다.

정전 피해도 벌써 발생했다.

텍사스는 53만 곳, 루이지애나는 9만2천 곳에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텍사스주는 17개 카운티와 3개 도시에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휴스턴과 갤버스턴 교육구는 휴교령을 내렸다.

휴스턴의 윌리엄 P. 호비 공항과 조지 부시 공항에선 330여 편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