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텍사스, 바이든이 중단한 '트럼프 국경장벽' 건설 재개

기사입력 2021-06-11 조회수 738

국경 장벽 건설에 10억달러 자체 예산 투입

불법 이민자도 체포

 

조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 명령으로 건설이 중단된 텍사스주 국경 장벽

 

텍사스 주정부는 멕시코에서 넘어오는 불법 이민자를 차단하기 위해 국경 장벽 건설을 재개하기로 했다.

 

11일(금) 에봇 주지사는 텍사스주의 국경 도시 델 리오에서 개최한 국경 안보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직후 행정 명령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추진했던 국경 장벽 건설을 중단시켰으나 텍사스주는 자체 예산을 투입해 장벽을 다시 세우겠다고 선언했다.

에봇 주지사는 "국경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변화가 필요하다"며 국경 장벽 건설을 시작하고 불법 이민자들을 체포하겠다고 밝혔다.

텍사스주는 장벽 건설 등 국경 안보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10억달러예산을 배정하고 별도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국경 장벽 건설 재개를 위한 세부 계획은 다음 주 발표될 예정이다.

 

에봇 주지사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국경 장벽 건설을 시작했으나 갑자기 그 모든 것이 사라졌고 국경을 건너는 사람들의 숫자가 극적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가 법치주의와 국경 도시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안녕을 의도적으로 무시했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해놓은 일은 처참하다. 국경 장벽을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