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백신여행 오는 멕시코인들로 달라스 입국자 급증

기사입력 2021-05-09 조회수 642

휴스턴(4만1천명)과 달라스(2만6천 명)가 1, 2위

 

텍사스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려고 줄을 선 사람들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려고 미국을 찾는 외국인들이 부쩍 늘고 있다.

 

8일(토) 텍사스의 관광업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려고 방문한 외국인들 덕분에 활기를 띠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미국은 상대적으로 백신을 접종하기 쉬운 국가이기 때문이다.

미국 내 많은 주는 백신을 접종할 때 거주 요건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외국인 접종이 가능하다.

이런 상황에서 백신을 맞으려는 멕시코인들의 방문이 급증했다.

 

공항의 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의 국제공항에서 미국으로 출국한 승객은 약 20만7천명으로 3월 17만7천명과 2월 9만5천명에 비해 대폭 늘었다.

지난달 멕시코인들의 미국 행선지를 보면 텍사스 휴스턴(4만1천명)과 달라스(2만6천 명)가 1, 2위를 차지했고 그다음으로 로스앤젤레스, 마이애미, 샌안토니오가 그 뒤를 이었다.

 

텍사스는 멕시코와 국경을 접한 지역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멕시코 여행업계는 자국민의 미국 여행을 부추기고 있다.

에두아르도 카니아과 멕시코 산업협회장에 따르면 멕시코 여행사들은 올해 3∼4월 미국으로 가는 패키지 여행상품을 17만명에게 팔았는데 고객 대부분이 백신을 맞으려는 사람들이었다.

멕시코 북부 몬테레이에 사는 보석 디자이너 신디 미자레스(31) 씨는 이번 주 텍사스주의 한 약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미자레스는 미국에서 백신을 맞은 데 대해 "행복하다"며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에서 댈러스로 가는 항공편을 예약한 패트리샤 리드루에조(38) 씨도 72세 모친과 안전하게 시간을 보내기 위해 백신 접종을 서둘러야 했다고 설명했다.

리드루에조는 미국 여행에 대해 "이 악몽(코로나19)을 완전히 끝내고 싶다. 돈이 있다면 왜 우리가 그것을 하지 말아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멕시코 부유층 입장에서는 자국에서 백신 접종 순서를 계속 기다려야 하는 상황을 생각할 때 미국행 항공료가 그리 아깝지 않다는 얘기다.

 

미국과 멕시코의 백신 접종 상황은 매우 다르다.

미국에서는 전체 인구의 34%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지만 멕시코에서는 그 비율이 6%에 그치고 있다.

또 미국에서는 16세 이상이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지만 멕시코는 아직 60세 이상 국민에게 접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