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바이든 총기규제 발표한 날 텍사스서 '탕탕'

기사입력 2021-04-09 조회수 620

 

어제 8일(목) 조 바이든 대통령이 총기 규제 조처를 발표하고 몇 시간 뒤 공교롭게도 텍사스주 중부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브라이언시 경찰청은 "일하는 사람이 많은 켄트무어 캐비닛이라는 가구 업체에서 총격이 벌어졌다"라며 "범인은 직원 중에 한 사람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총격 용의자의 신병은 아직 확보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이 업체 직원을 상대로 탐문해 용의자의 신원을 파악중이다.

범행 동기도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8일(목)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를 사용한 폭력을 '전염병'이라고 규탄하면서 사제총인 이른바 '유령총'을 엄격히 단속하고 각 주가 위험인물의 총기 소지를 막는 '적기법' 제정을 쉽게 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7일에도 사우스캐롤라이나 최북단 도시 록힐의 한 주택에서 총격이 발생해 어린이 2명 등 5명이 사망했다.

범인은 전 미국프로풋볼(NFL) 선수인 필립 애덤스(33)로, 그는 범행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