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텍사스에서 세번째로 쏘아올린 화성우주선 착륙 후 폭발

기사입력 2021-03-03 조회수 310

연속 세번째 폭발

착륙은 성공 ... 일부 진전 보여줘

 

 

3일 오후 5시 15분, 텍사스 보카치카 발사기지에서 발사한 스타십 시제품 'SN10'이 무사히 착륙한 직후 불길에 휩싸여 폭발했다고 보도했다.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화성 이주용 우주선 '스타십'의 시제모델(프로토타입)이 착륙 직후 또다시 폭발했다.

스타십 시제품이 시험발사 과정에서 폭발한 것은 이번이 연속 세 번째다.

SN10은 고도 약 10㎞까지 비행한 후 착륙까지 마쳤지만, 아래쪽에서 불길이 솟아나면서 수분 후 폭발했다.

스페이스X는 이번 시험발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했다.

앞서 스페이스X는 지난해 12월 9일, 지난달 3일에도 각각 스타십 시제품을 시험발사 했지만 모두 착륙 중 폭발했다.

이번 시제품은 착륙은 성공해 일부 진전을 보여준것으로 평가했다.

 

스페이스X는 2년 안에 스타십에 12명까지 태워 달까지 왕복하도록 하고, 종국에는 화성에 탐사대를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전장이 120m에 달할 스타십은 인간 100명과 화물 100t가량을 싣고 달과 화성을 오갈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머스크는 올해 스타십이 첫 궤도비행 준비를 마칠 것을 80∼90% 확신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