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 지역, 공항 프로젝트 진행 중

기사입력 2019-11-07 조회수 245

에디슨 공항이 지역 발전의 일환으로 새롭게 개발되고 있다.

 

이번 , 텍사스 교통국은 에디슨 공항의 개선을 위해 160만불의 재원이 투입될 것임을 발표했다. 이는 6천만불로 계획된 지역 공항의 건설 개선 사업의 일환이다.

 

휴스턴을 본사로 하는 갤럭시 항공은 에디슨 공항에 4층으로 올라갈 복합 단지를 짓는 삽을 뜨게 것이라고 밝혔다.

 

프로젝트는 2 평방 피트에 달하는 터미널, 개의 4 평방 피트 면적의 격납고, 그리고 하나의 3 평방 피트 규모의 격납고를 포함한다.

 

새로운 복합 단지는 공항의 남동부에 위치하게 예정이다.

 

에디슨 시는 이러한 개발 사업에 대해 매우 고조된 분위기이다. 보다 명확한 건설 계획은 내년 초에 발표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는 달라스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그리고 텍사스 전체적으로도 세번째인 지역 공항의 대규모 개발 사업이다.  

 

에디슨 공항에는 현재 70개의 사업체들이 상주한다.

 

일부 공사들은 현재도 진행 중이며 2020 말을 목표로 세관, 공항 경계 보호소 행정 사무실이 완공될 예정이다.

 

이러한 공항 개선 프로젝트는 새롭게 건설되는 다트(DART) 건설 사업과 맞물려 있다.

 

새롭게 추가되는 건설을 통해 에디슨 시는 공항 동쪽으로 식당, 마켓, 사무실 주거 지역의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롭게 건설되는 건물의 70 % 이상이 DART 에디슨 시의 소유가 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