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을 동반한 추위, 아침 최저기온 40도 대로 떨어져

기사입력 2019-10-10 조회수 470

 

강한 추위가 텍사스를 향해 오고 있다. 아마도 목요일 저녁부터 금요일 아침 사이에 강한 천둥 번개도 동반할 싶다.

 

목요일 한낮의 기온은 90 초반까지 올라가며 더웠지만, 오후 5시가 넘으면서 소나기와 천둥 번개가 있을 확률이 매우 높아 졌다. 높은 기온이 천둥 번개를 강화시키기도 하는데 다행히 이러한 천둥 번개가 오랫동안 지속될 같지는 않다. 우리 지역은 1시간 정도 강한 비의 영향 아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목요일 밤부터 금요일 아침까지 가벼운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플래노 지역이 이번 비의 중심 영역이 같고 덴톤 지역은 영향의 가장자리에 놓일 같다. 유의해야 점은 비라기 보다 바람이다. 후로 강한 바람이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금요일 아침에 쌀쌀한 날씨가 같다. 아침 최저 기온이 40 후반으로 떨어지고 최고 기온도 50 후반이 것으로 예측된다. 주말 동안에는 토요일에는 최고 기온이 60 중반, 그리고 일요일에는 70 중반으로 회복될 전망이다.